자유게시판



3년 전 대선도 사찰…기무사에 문재인대통령.안철수 문건..

오늘의 사건사고 0 249 0 0
3년 전 대선도 사찰…
기무사에 문재인대통령.안철수 문건..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171_909.jpg

탄핵 정국에서 치러진 지난 대선 때,
 당시 국군 기무 사령부가 야권 후보들을 
사찰한 것으로 의심되는 문건 목록이 
무더기로 공개가 됐습니다. 

이 목록을 공개한 군 인권 센터는 당시 
기무사가 진보 진영 후보들만 집중적으로 
사찰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탄핵정국에서 대선이 치러질 때까지, 
현 안보지원사령부 즉 당시 기무사 
정보융합실이 7개월간 작성한 
'대외보고자료 목록'입니다.



문재인의 '문민 국장부장관' 
고려 가능성 회자, 안철수 캠프의 내부 분위기, 
문재인 캠프의 국정원 개혁 복안, 등의 제목을 
단 문건이 당시 국방장관에게 보고된 
걸로 나타나 있습니다.

또 해군 제독이 4월 말 문재인 후보의 지지를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1_3624.jpg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1_4718.jpg

선언할 예정이라거나, 일부 장성의 민주당 
국방전문 위원과의 친분, 언론의 최순실 
군개입 의혹 취재설 등 정치권과 언론사 
관련 정보를 수집한 걸로 보이는 내용도 국방장관과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각각 보고한 걸로 적혀있습니다.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3_7069.jpg

이런 식으로 350여 건에 달하는 문건 목록에 
등급이 매겨진 채로 누구한테 
보고됐는지 적혀있습니다.

군 인권센터는 모두 42건의 문건 목록에서 
기무사의 부당한 정치개입 의혹이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3_8161.jpg


군 인권센터는 문건 내용을 공개하라고 

국방부에 정보공개를 청구했지만 국방부가 

비공개 결정을 내려 사실상 문건의 존재를 

확인시켜줬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이 이 문건들을 이미 확보하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018년 민군 합동수사단을 꾸려 기무사 

계엄문건을 수사했던 검찰은,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4_8931.jpg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을 검거해야만 

진실 파악이 가능하다며 수사를 잠정 

중단한 상태입니다. 


지난해엔 기무사가 탄핵정국에서 서울시내에 

군 병력을 동원하고, 국회의원을 체포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문건이 폭로되기도 했지만, 


검찰은 조현천 전 사령관을 검거해야 

재수사가 가능하다며 계속 

수사 중단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6_8164.jpg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06_91.jpg


1bee6387012baeb879f3e2b4cb3442e8_1586353299_6017.gif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