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정보


10조원 찾아가세요…주인 못찾은 수두룩한 숨은 보험금

오늘의 사건사고 0 813 0 0

10조원 찾아가세요…

주인 못찾은 수두룩한 숨은 보험금 


5f61c30e6d98efacf4bfd504515106c2_1578905596_3482.jpg



중도·만기·휴면보험금 10조7340억원

금융위 '내보험 찾아줌'에서 조회 가능

"행안부와 협력해 우편·SMS 등 안내"


주인을 찾지 못한 보험금이 10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급 사유와 금액이 확정됐지만 소비자가 

찾아가지 않은 중도·만기·휴면보험금 등이다. 


금융위원회가 운영하는 통합조회시스템 서비스 

'내보험 찾아줌'에 접속하면 클릭 몇 번으로 

잊고 있던 보험금을 확인할 수 있다.


13일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 

주인을 찾지 못해 남겨진 숨은 보험금은 

10조7340억원으로 집계됐다. 


보험 계약이 끝나지 않았지만 취업이나 

자녀 진학 등 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한 

중도보험금이 7조86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계약 만기는 지났지만 소멸시효가 남아 있는 

만기보험금과 소멸시효가 지나 보험사 등이 갖고 

있는 휴면보험금은 각각 1조7800억원, 1조1000억원이다.


보험은 특성상 만기가 길고 이자제공 방법 등 

상품구조가 복잡하기 때문에 주인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보험 계약이 만료된 상황에서 

주소와 연락처 등이 변경될 경우 연락이 닿지 않아 

보험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중도보험금의 경우 사고분할보험금, 배당금, 

생존연금 등 보험 계약이 끝나기 전에 보험금이 

발생하는데 가입자들 스스로도 보험금 발생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대다수다. 


이럴 경우 보험회사가 보험금 발생 여부를 

안내해도 가입자 스스로가 이를 인지하지 못하거나 

연락처가 바뀐 경우 보험금은 남게 된다.


보험 가입자가 사망해 사망 보험금이




5f61c30e6d98efacf4bfd504515106c2_1578905596_4253.jpg


주인을 찾지 못하는 경우도 다수 있다. 

자신이 보험 상속인이 되지만 가족의 보험 

가입 여부를 알지 못하는 식이다. 


폐업·도산 신고된 사업장의 근로자가 

수령하지 않은 퇴직연금보험도 8억원에 달한다.


금융당국은 2017년부터 숨은 보험금을 찾기 

위한 통합조회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주인을 찾은 보험금 만큼 매년 새로운 

숨은 보험금이 발생하고 있어 전체 규모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소비자들은 포털사이트에 '내보험 찾아줌'을 

검색하고 사이트에 접속하면 본인이 가입한 

보험계약과 숨은 보험금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금감원에 상속인 금융거래조회 

서비스를 신청한 경우에는 피상속인(사망자)의 

보험계약과 보험금도 조회할 수 있다. 연금 개시일까지 

피보험자가 생존한 경우 지급되는 생존연금도 

볼 수 있다.


한편 금융위는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126만건의 숨은 보험금 2조8267억원을 

주인에게 지급했다고 밝혔다. 


10조원 규모의 잔여금에 대해서는 

보험회사가 계약자의 연락처를 확인했을 경우에는 

14일부터 SMS·알림톡·전자등기 등 전자 

방식으로 숨은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연락처가 닿지 않거나 피보험자가 사망했을 때는 

2월부터 주민등록전산망에 따른 최신 주소로 숨은

보험금 정보 우편안내를 보낸다.


금융위 관계자는 "숨은 보험금에 대한 이자는 

약관에 따라 제공되며 숨은 보험금을 확인한 후 

이자율 수준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 수령 여부를 

결정하는 게 좋다"면서 "휴면보험금의 경우 이자가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바로 찾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5f61c30e6d98efacf4bfd504515106c2_1578905597_5348.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