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이해찬 참을 만큼 참았다…자한당 황교안·나경원, 민생 볼모로 강경투쟁

오늘의 사건사고 0 74 0 0

민주당 이해찬 참을 만큼 참았다…

자한당 황교안·나경원, 민생 볼모로 

강경투쟁 


74c8054efec83e8cb3cbb8f11ce5cae3_1560755644_6119.jpg
 

이해찬 "참을만큼 참았다"

오후 의총 열어 '6월국회 소집' 결의 

한국당에 '최후통첩'…단독 국회 예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장기화한 국회 파행 관련해 

"더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 없다"고 17일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정상화 협상 등에서)할 만큼 했고 참을 

만큼 참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며

 "오늘로써 우리는 비정상화한 국회를 

매듭지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특별한 일도 없이 

(짝수달에 임시국회를 열도록 한) 국회법을 

본인이 어겨놓고, 그것을 핑계로 국회를 

방치하는 것은 더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늘 오후에 원내대표는 의총을 소집해주길 

바란다. 의총을 통해 결의를 다지고 국회를 

정상화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 또한 "더 이상 

무리한 요구에 끌려 다니지 않고, 국민적 

요구에 따라 국회를 열겠다"고 공표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시급한 추경 논의는 뒤로 

제쳐두고 난데없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는 한국당의 요구는 누가 봐도 엉뚱한 

정치공세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언제까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생을 볼모로 

대여 강경 투쟁에만 몰두할 것인가.


정치를  시작하자마자 대권욕심에

민생과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선무당 당대표와 협상에 대한 권한도 없이 

추가조건으로 타결을 지연시키기만 하는

허수아비  원내대표로 인한 국회

파행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에서조차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