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장제원 한국당, 겨우 최악 벗어난 정도…긴장 또 긴장해야

오늘의 사건사고 0 63 0 0

장제원 한국당, 겨우 최악 벗어난 정도…

긴장 또 긴장해야 


f6eb1cfb36700c494eaaaa3e52a76e02_1562403311_0313.jpg


"지금 한국당이 한가하게 자리 가지고 파열을 낼 때인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지금 한국당이 한가하게 자리를 가지고 

외부로 파열음을 낼 때인지 땅을 치며 묻고 

싶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내 상임위원장 

자리를 둘러싸고 빚은 갈등이 온통 주말 언론을 

도배하고 있다"며 "언론들은 친박(親박근혜), 

비박, 복당파 등 그동안 우리를 지긋지긋하게 국민으로부터 

멀어지게 만들었던 단어들을 서슴없이 다시 

끌어다 쓰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문제는 몇몇 소수의 3선 중진 의원들끼리의 

자리를 둘러싼 이전투구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이판사판 일단 좋은 자리를 가지고 보자며 

싸우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장 의원은 "지금 한국당이 처한 상황은 겨우 최악을 

벗어난 정도"라며 "문재인 정권의 경제실정이 

고스란히 한국당의 지지로 옮겨오지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한국당의 모습을 보고 국민이 어떤 생각을 

하고 계실지 생각하면 모골이 송연해진다"며 

"자리를 가지고 이전투구 하는 것을 당내 계파의 문제로 

침소봉대하거나, 쇄신의 목소리로 미화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최소한 당내 쇄신의 목소리나 

쓴소리는 자리다툼이나 권력투쟁의 모습을 철저하게 

배제한 상황에서 그 진정성을 인정 받을 것"이라며 

"긴장하고 또 긴장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