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유황국당..술먹고...이 와중에 최강의 노른자도 아닌 도른자

오늘의 사건사고 0 172 0 0

자유황국당..술먹고...

이 와중에 최강의 노른자도 

아닌 도른자 


c8dd42b12412064cb54dad372234a58b_1564749869_2146.jpg
c8dd42b12412064cb54dad372234a58b_1564749869_2775.jpg
c8dd42b12412064cb54dad372234a58b_1564749869_3557.jpg

자유한국당 소속의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지난 1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협상이 숨 가쁘게 돌아가는 와중에 술을 먹고 

벌게진 얼굴을 한 채 추경안 심사를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2일 

김 위원장의 ‘음주 심사’에 예결위원장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오후 11시 10분쯤 술을 

마셔 얼굴이 벌게진 상태로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추경안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협상 상황을 설명하며 

“민주당은 이 정도밖에 못 하겠다는 생각밖에 없다”

면서 “빚내서 추경하는 건데, 우리는 국채발행 

규모를 줄이자, 민주당은 3조 이상의 국채를 

발행해야 한다, 거기에서 갭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답변하는 와중에 진한 술 냄새를 풍겼고, 

비틀거리기도 했다. 때때로 말이 끊겼고, 

말투도 상당히 어눌하게 들렸다.


그는 특히 ‘저녁 때 술을 드신 것 같은데 

예결위원장이 술을 드셔도 되느냐’고 기자가 

묻자 “아휴, 너무 힘들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다음날 새벽 시간에 

위원장 주재 여야 간사회의를 재개하며 

심사를 이어갔다.


그러나 추경안 협상이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이 술을 마시고 심사에 

응한 것은 상당히 부적절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한 의원의 몰지각한 행위 때문에 국회가

 비난을 사고 국회의원 모두가 부끄러워해야 

하는 사태에 직면했다”면서 “음주로 의사일정을 

망치고 국회를 망신시킨 김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표창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추경을 음주 심사한 예결위원장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말 분노가 치민다”면서 

“추경 99일간 지연시키다 막판 무리한 감액 

요구하며 몽니 부리다 혼자 음주”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나라가 비상 

상황인데 비정상적인 사람이 있다. 


헤롱헤롱한 상태에서 예산을 심사하는 게 

말이 되나”면서 “예결위원장은 물론 의원으로서도 

함량 미달이다. 김 의원은 예결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재두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경제 전쟁을 

치를 긴급자금이 예결위에 포로가 돼 있는 상태였다”면서 

“김 위원장은 어느 나라 의원인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예결위원장을 

반납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도 “김 의원이 

7조원이 넘는 혈세를 두고 음주 심사를 

하며 기자들 앞에서 비틀비틀 했다는 기사는 

참으로 기가 막힐 일”이라면서 “한국당이 

계속 민심과 거꾸로 간다면 더욱 큰 국민적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김 의원의 음주 심사 논란에 대해 

소속 한국당은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