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과 따로 걷는 나경원… ‘대권 라이벌’ 밑그림 그리나?

오늘의 사건사고 0 159 0 0


황교안과 따로 걷는 나경원…

 ‘대권 라이벌’ 밑그림 그리나? 


dc228d139e39aa5e9743e1a6114cb9dd_1565276153_51.jpg


황교안 보좌역 아닌 ‘정치 선배’ 인식 깔려 

상하관계 대신 대등한 ‘한국당 투톱’ 설정 

원외·원내 상반된 이해 관계에 전략 차이



자유한국당의 투톱인 황교안(왼쪽 얼굴) 

대표와 나경원(오른쪽) 원내대표 간 긴장관계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두 사람이 각자 독자적 정치행보를 하면서 

은근한 라이벌 구도가 형성됐다는 분석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최근 나 원내대표가 황 대표와 사전 

교감 없이 잇따라 한 독립적 언행이 주목받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언론 인터뷰에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우리 당은 미래가 없다”고 러브콜을 보냈는데, 

이 발언을 놓고 황 대표를 지지하는 일부 친박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불편한 심기를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친박 의원은 “황 대표가 중도 보수는 

물론 강경 보수까지 품고 가야 한다는 목표 아래 

‘보수가 뭉쳐야 산다’는 원론적인 메시지를 내고 

있는 지금 나 원내대표가 먼저 중도 보수 쪽에 

러브콜을 보내면 어떻게 하느냐”며 “이렇게 민감한 

시기에는 대표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보조를 맞춰야 

하는데 원내대표가 앞서 나가면 자신의 실리를 챙기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24일 방한한 존 볼턴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주한 미 대사관에서 만날 때도 

황 대표에게 아무런 언질을 하지 않았고, 

이를 언론에 발표한 뒤 사후 보고 형식으로 황 

대표에게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는 4선 의원이자 

보수 정당의 첫 여성 원내대표라는 정치 경력 면에서 

정치 초년생인 황 대표에게 밀릴 게 없다는 생각에 

상하관계로 여기지 않는 것 같다”며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위상을 황 대표과 대등한 유력 정치지도자이자 

대선 경쟁자로서 ‘포지셔닝’(설정)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원내 활동을 지휘하는 

나 원내대표와 원외 인사로 원내 활동에서는 소외돼 

있는 황 대표의 상반된 이해관계가 두 사람 간 전략적 

차이를 부른다는 분석도 있다.


실제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동물국회’ 충돌 국면에서 나 원내대표가 대여투쟁을 

주도하며 리더로 활약한 반면 황 대표는 어쩔 수 없이 

스포트라이트에서 벗어나 있었다.


반면 패스트트랙 지정에 따른 반발로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과 함께 장외투쟁을 이어 갈 때 스포트라이트는 

황 대표에게 쏠렸고 국회 현안이 없는 탓에 

나 원내대표는 관심권에서 벗어났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시 황 대표는 장외투쟁을 

좀더 이어 가고 싶어했던 반면 나 원내대표는 

국회를 열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