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대통령..아무도 흔들수 없는 강한경제 만들것

오늘의 사건사고 0 18 0 0

문재인대통령..

아무도 흔들수 없는 

강한경제 만들것 


c0df6c57fceaecfba03c671aab771ce5_1568098030_6647.jpg


文대통령, KIST서 현장 국무회의

조국 등 6명 장관급 첫 참석

“소재부품 경쟁력은 경제의 기틀

정부 투자도 과감히 늘릴 것”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강한 경제에 대한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아 오늘 국무회의를 이곳에서 

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

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는 한일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의 기틀을 

만드는 일”이라며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장기적인 대응을 강조했다. 

이는 제조업을 혁신해 일본의 경제보복을 

이겨내자는 그동안의 극일(克日)메시지와도 

일맥상통한다. 


조국 법무부 장관 등 신임 장관급 6명은 

이날 국무회의에 처음 참석해 ‘신고식’을 치렀다.


문 대통령은 연구원을 소개하면서 

“이곳은 과학기술의 산실, 과학기술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시절 기술자립을 위해 

신설돼 철강 조선 자동차 등 한강의 기적을 

이끈 청사진을 마련했다”며 “지금은 

선진국 기술을 따라가는 것 이상으로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로봇 연구소와 차세대 반도체 

연구센터가 그 현장에서 원동력이 되고 

있고, 그 과학기술 현장에서 국무회의 

여는 의미를 각별히 여겨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분야는 

전체 고용의 절반을 차지하며 대부분 중소·

중견기업”이라며 “대-중소기업이 협력하는 

산업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해 

정부 투자를 과감히 늘리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긴호흡의 투자와 

연구개발이 뒷받침돼야한다”며 자립화 

예산을 올해보다 두배 이상 향후 3년간 

5조원을 투입한다고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