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검찰과 자유한국당 내통 드러나”

오늘의 사건사고 0 2646 0 0

민주당 “검찰과 자유한국당 내통 드러나” 


27eb2ae9b317de08a0516d560c45fc2a_1569512689_7822.jpg
 

더불어민주당은 26일 

대정부질문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시 조 장관과 

수사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한 것을 강하게 

성토했다. 민주당은 “이번 일로 

한국당과 검찰의 내통과 유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 의원이 조 장관이 검찰 압수수색 

팀장과 통화했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한국당 소속인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한국당 긴급의총을 이유로 

대정부질문을 정회한 것과 관련해서도 

“대표들 간 합의도 없이 회의를 정회하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이 경우도 

국회법 위반에 해당될 텐데, 잘 검토해서 

분명하게 경고하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검찰발 정보제공이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데, 3명만이 알 수 있는 

이 내용을 어떻게 주 의원에게 전달됐는지 

명백히 밝혀달라”면서 “만일 검찰 내부에 

정치권과 거래하는 어둠의 세력이 존재한다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대표의 말처럼 내통하고 있다고밖에 볼 수 

없는 사정에 이르렀다”며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이 분명히 사실을 확인하고 

조치하도록 요구했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격앙된 분위기 속에 진행된 의총에서는 

한국당과 검찰에 대한 강력한 대응 방안도 

논의됐다. 주 의원과 검찰에 대한 법적 

조치와 함께 이 부의장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국회의원과 검찰 고위직 자녀의 입시비리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안되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피의사실 유포뿐 아니라 내통 

정황까지 보이는데, 검찰 조직 내에 한국당의 

비선조직까지 있는 것 아닌가 의혹까지 

생긴다.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선 위임받았고, 

적절한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이 부의장에 대해선 당에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