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진태, '국대떡볶이' 들고 국감장 등장···

오늘의 사건사고 0 213 0 0

김진태, '국대떡볶이' 들고 국감장 등장··· 


ec44d1c27b0fe21c90731b08aa7ffc58_1570441781_7031.jpg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장에 

‘국대떡볶이’가 등장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부의 

‘차액가맹금’(가맹사업법 시행령 개정안) 공개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들고나왔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는 ‘벵갈고양이’

를 들고나온 바 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게 

국대떡볶이를 들어보이면서 “국대 떡볶이를 

드셔보신 적 있냐. 재료가 얼마나 들어가겠냐”고 물었다. 


이에 조 위원장이 “(재료가) 10개보다는 

적을 것 같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떡과 

어묵, 고춧가루 그게 전부다. 공정위에서 이 

떡볶이 재료가 몇 가지인지 그렇게 궁금해하고 있다. 


품목을 공개하라고 한 것을 아느냐”고 

다시 질문을 던졌다. 


김 의원은 올해부터 시행된 ‘차액가맹금’ 

공개 정책을 지적한 것으로 차액가맹금은 본사가 

실제 사들인 원재료 가격과 가맹점주에게 

공급한 가격의 차이를 의미한다. 


차액가맹금은 일부 가맹본부가 점주들에게 

강제로 구매하도록 해 폭리를 취하자 이에 대응해 

마련한 제도로 업계에서는 차액가맹금이 공개되면 

원재료 공급가와 제조원가 등 영업기밀이 그대로 

유출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차액가맹금 명목으로) 

마진까지 전부 공개하라고 하면 월권이 아니냐”면서 

“국대떡볶이만의 문제가 아니다. 

대한민국에서 기업활동을 하면서 시행령으로 

원가 공개를 강요하는 유일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한국에서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을 

하는 것은 죄인”이라며 “국대떡볶이는 

병원노조에서 나가라고 성화를 내 서울대점에서 

퇴출당했다. 


거기에 공정위원장은 품목까지 공개하라고 성화다. 

어떻게 기업활동을 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정부가) 자유시장 경제에 

반하는 사회주의 경제정책을 하니 떡볶이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공산주의자라는 

소리를 하는 것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조 위원장은 “(시행령은)

 품목에 대한 평균 가격을 공개하라고 한 것”이라며 

“마진도 평균으로 공개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대떡볶이’ 한 매장이 서울대학교에서 

폐점했다고 주장했다. 


ec44d1c27b0fe21c90731b08aa7ffc58_1570441781_7859.png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민초를 핍박한다”면서 “국대떡볶이를 서울대 

치과대학에서 몰아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과 서울대치과병원은 이웃해 있는데 

국대떡볶이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치과병원 

지하 1층 구내식당 내 푸드코트에 입점해 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서울대병원과 관계 업체 

등을 인용해 국대떡볶이의 매장 중 한 곳이 폐점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보도를 보면 서울대치과병원 지하 1층 

구내식당 위탁운영업체인 JJ케이터링은 구내식당 

내 입점 매장인 국대떡볶이 측에 최근 입점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지난달 영업을 시작한 

이 매장은 병실 배달 서비스 등을 통해 하루 

평균 매출이 50만원을 넘을 정도로 장사가 잘되는 

매장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달 24일 김 대표가 문 대통령과 

조 장관에 대한 비판을 내놓은 이후 해당 병원 

감사실, 관리처, 시설팀 등에는 ‘국대떡볶이 

폐점’을 요구하는 내부 민원이 수십 차례 쏟아졌다. 


서울대병원 총무처에도 ‘병실에서 떡볶이를 

배달시키지 못하게 하라’는 민원이 수십 건 

이어졌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또한 조선일보는 공공기관 경영정보 사이트 ‘알리오’를

근거로 서울대치과병원 직원 240명 중 169명이 민노총 

전국보건의료노조 서울대치과병원지부 소속이고 바로 

옆 서울대병원 노조도 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에 가입해 

있을 뿐 아니라 조합원 숫자만 2,000명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