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유 한국당 “윤석열 흠집내기 시작, 국민은 바보 아니다”…민주당 반응은?

오늘의 사건사고 0 132 0 0

자유 한국당 “윤석열 흠집내기 시작,

국민은 바보 아니다”…민주당 반응은? 


e618d7603e37570709b6cbce8f913436_1570802804_5621.jpg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집권세력의 물타기이자 본질 흐리기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대법원 앞에서 연 

당 회의에서 “드디어 윤 총장 흠집내기가 

시작됐다”며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당시 검증한 조국 민정수석은 뭘 

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서는 “이 정권의 

비열함에 대해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조국 일가를 살리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는데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윤 총장 의혹을 특검에 부치되 

조 장관 사건 이후에 따로 하자고 제안했다. 


다만 한국당은 어떠한 공식 논평도 

내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도 이날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 쪽에서 입장을 

냈다”며 말을 아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 수사를 막기 위해 

윤 총장 찍어내리기를 시도한다는 시각을 

의식한 듯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며 

“기사를 불신한다는 건 아니지만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보도가 된 것이기 때문에 

추가적인 확인은 필요할 것 같다”고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