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대통령, 나경원 빗대 아이잃은 절규를 흥정거리로

오늘의 사건사고 0 386 0 0

문재인대통령, 나경원 빗대 

아이잃은 절규를 흥정거리로 


d601a7569c9f6ad7a6b3f4326f4098d3_1575282499_1909.jpg 

문재인 대통령은 이른바 

'민식이법'을 선거법 개정안 처리와 

연계해 요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아이잃은 절규를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일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정쟁법안과 연계해 거래로 삼는 정치문화는 

이제 그만뒀으면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두고 "마비사태에 놓여 있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입법과 예산의 결실을 

거둬야 할 시점에 벌어지고 있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며 "20대 국회는 파행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생보다 정쟁을 앞세우고,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인 정치를 도태시켰다"고 

거듭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 통과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을 두고 문 대통령은 

"국회 선진화를 위한 법이 오히려 후진적인 

발목잡기 정치에 악용되는 현실을 국민과 

함께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하여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

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며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 

두었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민식이법 등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과 경제를 위한 법안들을 하나하나가

국민들에게 소중한 법안들이라며 하루속히 

처리해 국민이 걱정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돌아와 주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2일)이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 기한이라는 점을 들어 "이번에도 

기한을 넘기게 되었다"며 "법을 만드는 국회가

법을 지키지 않는 위법을 반복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예산 처리가 늦어지면 

적시에 효율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기가 어렵다며 

"대내외적 도전을 이겨나가는 데 힘을 보태며 최근 

살아나고 있는 국민과 기업의 경제심리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기회복에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예산안 처리에 국회가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