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바이러스..심각에 준해 대응 입국제한은 부득이한 조치

오늘의 사건사고 0 447 0 0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바이러스..

심각에 준해 대응

입국제한은 부득이한 조치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감염 확산과 관련해 이제 시작일지

모른다며 실제 대응을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후베이성 체류 외국인에

대한 일시 입국 금지 조치는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며

이해를 구했습니다.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7_4177.jpg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7_5735.jpg


격려와 감사의 말로 회의를 시작한 문 대통령.


방역당국의 노고와 성숙한 시민의식에

감사를 드린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2차 감염에 이어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


발언은 무거워졌습니다.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7_6828.jpg

위기 경보는 '경계' 단계를 유지하되,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 

총리가 진두지휘하는 총력대응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정 총리에겐 신종 바이러스가 높은 

감염력과 무증상 전파 가능성 등 기존과는 

다른 양상이므로, 기존 방역시스템을 현 

상황에 맞게 재평가해 전방위적으로 개선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어린이집과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강화하고 

자영업자와 관광업 등 직접 피해 분야를 지원하라며 

구체적 지시도 내렸습니다.


 '제한적 입국금지' 조치에 대한 배경도 

직접 설명했습니다.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7_8076.jpg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7_9327.jpg

그러면서도 중국은 최대 인적 교류국이자 

최대 교역국이라며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언급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전면 입국 금지 

조치의 현실적 어려움을 에둘러

설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9_4275.jpg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499_5834.jpg



73e13c963d5177dfd16dfda549771ec0_1580744502_1711.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