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 “메르스 때와 비교해 어떠냐”…박원순 “훨씬 더 잘 대응”

오늘의 사건사고 0 88 0 0

문재인 대통령

“메르스 때와 비교해 어떠냐”

…박원순 “훨씬 더 잘 대응” 


297733ca38bc7566a0e7a9e11b5b6d60_1580907418_1642.jpg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응 중인 보건소 현장을 직접 찾아

의료진과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격무에 시달리는

현장 인력들의 과로를 우려하며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성동구 보건소를

방문해 현장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의료진과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민방위복 차림의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보건소에 도착하자마자 악수를 생략한 채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썼다.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확산 국면에서

의료 현장을 찾은 것은 지난달 28일 국립중앙의료원

방문에 이어 두 번째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등이

문 대통령과 동행했다.


문 대통령은 김경희 보건소장으로부터 지역


297733ca38bc7566a0e7a9e11b5b6d60_1580907418_2266.jpg


방역 대책 등을 먼저 보고받았다.


성동구 보건소에서는 서울시

보건소 중 유일하게

음압시설을 갖춘 별도의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가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 중앙정부가 1억원씩 지원해 전국에

설치하기로 했는데 성동구는 그 전에

자체적으로 설치한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성동구 보건소가 가장 모범이 되는 것”

이라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을 과도한 불안에서

벗어나게 하는 역할도 지역사회 보건소가

하는데 성동구 보건소는 그 역할을 아주

잘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협력이 원활한지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박 시장에게 “메르스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도 경험하셨는데,

지자체와 중앙정부 간 협력이 잘 되고

있나”라고 물었다.


박 시장은 “경험과 학습 효과가 있어서


297733ca38bc7566a0e7a9e11b5b6d60_1580907418_3077.jpg


훨씬 더 잘 대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면서 “저희가 제안하면 중앙정부가 거의

다 받아들이는 관계여서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개선사항이나 문제점이

많이 발견되기 때문에 중앙정부에서 경청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구청장도 “메르스 사태 때는

질병관리본부(질본)와 소통이 안 되는

것이 제일 큰 문제였으나, 이번에는 

질본이 확진자 동선 등을 공개하면 나머지는 

지자체에서 조사하게 된다”면서 대응이 

잘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신종코로나 

사태에 대비하는 인력들이 부족할 수 있다는

점에는 우려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하루아침에 끝날 것 같으면 

지금 인력으로 고생하면 되는데, 언제까지 

갈지 알 수 없어 장기적인 인력 수급이 

이뤄져야 할 것 같다”면서 “감염 방지도 

중요하지만 방역활동을 하는 분들이 먼저 

과로로 쓰러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시장은 휴면 상태인 간호사들을 

모집해서 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고, 김 소장은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297733ca38bc7566a0e7a9e11b5b6d60_1580907422_1827.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