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경욱 “씨×× 잡것들아”…페북 논란

오늘의 사건사고 0 1123 0 0

민경욱 “씨×× 잡것들아”…페북 논란 


38f6829bb2315476e604e051b742d06f_1581605812_2943.jpg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욕설을 섞어 여권 인사들을 

비난하는 게시물을 사회관계망서비스

(SNS)에 올려 비판을 받고 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이 씨×× 잡것들아!”라고 

시작하는 약 3000자 분량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여권 인사들을 향한 

욕설이 가득 적혀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문재인× 재산이 

까뒤집혀지는 날 그×이 얼마나 사악하고 

더러운지 뒤늦게 알게 되고”라며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38f6829bb2315476e604e051b742d06f_1581605812_3563.jpg

전직 대통령에 대해서도 “아, 그때 

후광인지 무언지 김대중 같은 ×, 대도무문이란 

김영삼 같은 × 개무시로 쪽무시로 

나갔어야 했는데!”라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돈맛 아는 

얼치기 밑에서 솟아났고?”라거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두고 “너, 설익은 

주사파 촌놈 맞지?”라고 하기도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서는 

“장국 팔아먹고 생계를 유지한 ×××”

이라고 했다.


고 노회찬 전 의원에 대해 "“투신에 피 한 

방울 튀지 않은 기적”이라고 하거나 

김주열 열사에 대해 “달포 뒤 바다에서 

건져낸 시신이 물고기도 눈이 멀어 말짱하게 

건사된 게…”라고 언급한 부분도 있다. 


민 의원은 글 마지막에 “그 누구의 글이라도 

정말 절창이지만 김지하 시인의 글이라고 

하는데 아직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민 의원이 올린 글은 2018년 인터넷에서 돌았던 

‘김지하가 토(吐)할 것 같다’라는 

작자 미상 시에다 “4·15 총선거에서 

뭉치자”라는 내용 등을 넣어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민 의원의 글을 두고 

비판이 쏟아졌다. 


민 의원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이정미 정의당 의원도 

입장문을 내어 “더 이상 막말과 욕설이 

송도와 연수를 대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어 

“민 의원이 구가하는 욕설은 자신이 좋아하는 

태극기 세력의 집회나 극우 유튜브 방송으로 

가면 얼마든지 들을 수 있다”며 “민 의원에게 

어울리는 곳은 그런 이들이 옹기종기 모이는 

저잣거리지 국회는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인천 연수구을에 단독으로 공천을 신청한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이날 후보자 면접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견제 세력은 막말

 프레임을 이야기하는데 당장 여쭤보면 제가 

무슨 막말을 했는지 모른다”며 

“(공관위원들에게) 기자 출신이라 직설적으로 

얘기하고 강한 메시지로 메신저를 공격한 

것이라고 설명해 드렸다”고 말했다.


38f6829bb2315476e604e051b742d06f_1581605832_3821.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