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측 “선관위 정치개입” 강력 반발

오늘의 사건사고 0 354 0 0

안철수 측 “선관위 정치개입” 강력 반발 


38f6829bb2315476e604e051b742d06f_1581606122_9526.jpg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신당 당명으로 정한 ‘국민당’ 

사용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관위)가 불허 방침을 내렸다. 


‘안철수신당’이라는 당명에 이어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이에 안 전 대표 측은 “선관위가 

정치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는 

13일 입장문에서 “오늘 선관위가 국민당 

당명이 국민새정당과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용을 불허했다”며 

“정치기관이 된 선관위의 고무줄 잣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국민당 창준위는 그러면서 “2017년 8월에 

국민의당이 존재하는 상태에서 국민새정당 

당명의 등록을 (선관위는) 허락했다”며 

“국민의당과 국민새정당은 뚜렷이 구별되고, 

국민당과 국민새정당은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것이 대체 건전한 상식과 이성에 

부합 가능한 논리인가”라고 성토했다. 


국민당 창준위는 선관위의 의도에 대해서도 

강한 의구심을 표시했다. 


이들은 “한 번은 우연일 수 있지만 

두 번은 필연이다. 선관위가 청와대 

눈치를 보며 스스로 정치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면서 “국민당 당명을 

즉각 허용하라”고 요구했다. 


안철수신당에 이어 국민당까지 사용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23일로 예정된 안 전 

대표의 중앙당 창당 작업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38f6829bb2315476e604e051b742d06f_1581606124_1715.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