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몸 낮춘 통합당, 5·18 망언 거듭 사죄… 1년 전과 완전히 달랐다

오늘의 사건사고 0 46 0 0
몸 낮춘 통합당, 5·18 망언 거듭 사죄… 
1년 전과 완전히 달랐다 

ac53471058acf60a5ff5090a7d3388d2_1589800958_5664.jpg
 
여야, 기념식서 진상규명 한목소리

여야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일제히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에 
오랜만에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력을 총동원해 
광주 일정에 집중하며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공언했다. 

미래통합당은 과거 일부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해 거듭 사죄하는 
등 몸을 한껏 낮췄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광주로 총출동해 금남로 5·18민주광장
(옛 전남도청)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한 후 
인근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우리가 언젠가 
개헌을 한다면 5·18민주화운동은 3·1운동,
 4·19혁명과 함께 헌법 전문에 우리가 
계승해야 할 역사로 남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더이상 5·18에 대한 
왜곡과 날조가 우리 사회를 좀먹게 놔둬선 
안 된다”며 “5·18 역사왜곡처벌법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민(재선) 의원과 초선 당선자 30여명은 
최고위 참석에 앞서 세월호가 있는 전남 
목포신항을 찾아 피해자 가족 및
 시민단체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광주를 찾았다. 

주 대표는 기념식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껏 제창했다. 
통합당 관계자들을 제지하려는
광주시민들의 모습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주 원내대표는 기념식 후 국립5·
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현장에서 만난 
5·18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5·18의 의미와 
성격에 관해서는 법적으로 다 정리된 
것”이라며 “간혹 딴소리를 해서 마음의 
상처를 드린 분들이 있는데 그분들이 
잘못된 것이다. 

거듭 저희가 죄송하고 잘못했다”고 
과거 통합당 일각의 망언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관계자들이 반인류적 범죄의 
공소시효를 없애 달라고 건의하자 
이를 경청하며 메모하는 모습도 보였다.

정부 공식 기념식에 초청받지 못한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미래한국당도 
이날 단체로 광주를 방문해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한국당은 기념식 참석을 타진했으나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기념식 참석 
인원을 대폭 축소하면서 출입 비표를 받지 못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1대 국회에서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5·18에 대한 진정한 평가가 이뤄지고 
국민 통합의 계기로 자리잡게 하는 방안”
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ac53471058acf60a5ff5090a7d3388d2_1589800989_6707.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