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공중파 토론회 나오라' 이준석, 민경욱에 제안…동지 언급도 (끼리끼리)

오늘의 사건사고 0 110 0 0
'공중파 토론회 나오라' 이준석,
 민경욱에 제안…동지 언급도 (끼리끼리) 

ac53471058acf60a5ff5090a7d3388d2_1589801026_9556.jpg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18일 같은 당의 민경욱 의원을 
상대로 공중파 방송사 공개토론회에 
응해달라고 제안했다. 

그는 "보수정당이 탈바꿈 
하는 과정에 같이할 동지"라며 
민 의원을 추켜세우기도 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언론이 본인을 광인 
취급한다고 섭섭함을 토로하셨는데, 
직접 본인의 의견을 말씀하실 수 있는 
그런 자리에서 어느 누구도 민경욱 
의원을 광인으로 만들 수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하고 싶은 주장을 합당한 
경로로 제시할 기회"라며 "우리는 
유튜버가 아니라 당인이고 코인이 
아니라 보수재건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밝은 세상으로 와달라. 
방송국에서 끝까지 섭외하려고 
노력하려는 것 같다"고도 했다. 

이 최고위원은 앞서 같은 날 
올린 또 다른 페이스북글에서 
"지상파 방송 토론프로에서 투표 
음모론 관련해서 저랑 토론을 기획했다는데 
좀 받으시죠"라고 말했다. 

그는 "왜 지상파 출신이 지상파에 
판 깔아도 유튜브로만 가나"라며 이같이 썼다.

민 의원은 4.15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뒤 사전선거 
조작의혹을 제기해왔다. 

지난달 29일에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과 박영수 사무총장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특히 조 상임위원을 이승만 정부 당시 
3.15 부정선거를 주도했다가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최인규 전 내무장관에 
빗대는 등 극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또 지난 13일에는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 동포들을 대상으로 부정선거 제보 
현상금을 내건 데 이어 다음날 "구리시
 개표현장에서 사전투표지를 복사한 
위조투표지가 다량 발견됐다"며 
사전선거 조작 의혹을 거듭 주장했다.

ac53471058acf60a5ff5090a7d3388d2_1589801055_0077.gif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