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용진 윤미향 사태, '네 편 내 편' 어딨나… 지도부 책임 있는 태도 보여야

오늘의 사건사고 0 683 0 0
박용진 윤미향 사태, '네 편 내 편' 어딨나… 
지도부 책임 있는 태도 보여야 

d98a8d7031d0b8aa880538e74285bd8b_1589856911_2008.jpg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나날이 의혹이 더해 가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당선인을 향해 
“당사자들이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며 
“해명이 뒤바뀌거나 감당할 수밖에 없는 
수준까지 나오면 민주당 지도부가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9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문제를 놓고 진보, 
보수가 어디 있느냐는 생각을 한다”며 
“회계 투명성과 사회적인 문제에서 네 편,
 내 편이 어디 있느냐? 진영 논리로 
이러한 문제를 바라봐서는 안 된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그는 “사태 초기에 당 안에서 윤미향 
당선자를 놓고 약간 온정주의적인 
태도를 보인 게 있었다. 

저는 거기에 별로 동의하지 않았다”
고도 밝혔다. 

박 의원은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가 
해온 훌륭한 일은 훌륭한 일”이라면서도 
“회계 투명성과 관련된 문제는 삼성도 
한유총도 유치원연합회도 정의기억연대도 
마찬가지다.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와 
상식선에서 맞아야 된다”고 꼬집었다. 

진영에 따라 잣대가 달라지면 국민들이 
정치와 민주당을 신뢰하지 못한다고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저도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혀 모르고 우리 더불어민주당도 자체 
조사를 아무리 해도 상황이 다가갈 수 없다”며 
“당사자들이 이 부분에 대해 분명하게 
해명을 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고 
어물어물하거나 자꾸 해명이 뒤바뀌거나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나오게 되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
라고 경고했다.

다만 박 의원은 책임 있는 태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는 “제가 말씀드린 책임 있는 태도라는 
것은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것 없고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라면서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 
제가 계속 강조하고 있는 그 부분에서 
바라볼 수밖에 없다. 법적인 영역과 
정치적인 영역은 다르다”고 했다. 

이어 혹시나 억울한 오해가 생길 수 
있으니 당 차원의 진상조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국정조사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 
등과의 통화에서 “윤미향 국조는 국민의 
요구이기 때문에 반드시 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계기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포함한 여러 시민단체에서 국가보조금, 
후원금 개인 유용 문제에 대한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여야가 국민에게 의혹을 해소하고 잘못된 
점이 있다면 징계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
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곧바로 
‘윤미향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하고 
민주당과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국조가 성사되면 2016년 11월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 국조’ 
이후 처음이다.

d98a8d7031d0b8aa880538e74285bd8b_1589856950_0697.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