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 보건 취약국에 약 1234억 지원...백신·치료제 인류 공공재 공평보급해야

오늘의 사건사고 0 53 0 0
문재인 대통령 
보건 취약국에 약 1234억 지원...
백신·치료제 인류 공공재 공평보급해야

d98a8d7031d0b8aa880538e74285bd8b_1589856991_4306.jpg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COVID-19·코로나19)와 관련해 보건 
취약국에 총 1억달러(약1234억5000만원)의 
인도적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제적 지원 뿐 아니라 위기 대응과 
출입국 정책에 이르기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해 그동안 축적해온 경험과 데이터도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연례회의인 제73차 세계보건총회(WHA) 
화상회의에서
 


‘모두를 위한 자유’
라는 제목의 초청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돼야 한다”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WHO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한국은 세계 백신 면역 연합, 글로벌 펀드, 
국제의약품 구매기구, 국제백신연구소에 
공여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감염병 
혁신 연합에도 기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을 “국민들이 개인의 자유를 ‘모두의 
자유’로 확장하는 담대한 선택을 했다”
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을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위험한 대상으로 여기고 
봉쇄하고 차단하는 대신,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지켰다”며 
“자유롭게 이동하고 경제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했다”고 말했다.

또 전국 단위의 총선거에서 엄격한 
방역절차에도 불구하고 2900만 명이 
투표를 참여했다는 점을 두고 
‘민주주의의 축제’를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상시보다 더욱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며 “한 명의 
감염자 없이 ‘민주주의의 축제’를 만
들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높은 시민의식으로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을 실천하며 
방역의 주체가 되어준 국민들 덕분에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이 힘을 발휘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직 한국이 코로나19에 
완전히 승리한 것이 아니라며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국외의 
세계적 대유행도 위협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연대와 협력이야말로 코로나19와 
전쟁에서 승리할 무기”라며 “각자도생이 
아닌 신뢰와 포용으로 단합하며 국제사회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가치를 굳게 공유하면 
위기극복을 앞당기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희망을 키울 수 있다”고 연설을 끝마쳤다.

d98a8d7031d0b8aa880538e74285bd8b_1589857027_6764.gif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