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와대 “인천국제공황 사태, 청년 일자리 뺏는다는 건 오해”

오늘의 사건사고 0 319 0 0
청와대 “인천국제공황 사태, 
청년 일자리 뺏는다는 건 오해” 

fcc13115fd84fe3143b04b29f58b0be5_1593003043_4888.jpg
청와대는 24일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해 
“청년 일자리를 뺏는다는 것은 오해”라며 
적극 반박에 나섰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관련 기관에서 
대응할 것”이라며 거리를 뒀지만, 
문재인정부의 핵심공약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선언이 ‘불공정 채용’ 
문제로 비화하자 적극 대응에 
나선 것이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이날 오후 
KBS라디오에 출연해 “비정규직 보안검색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은 청년 일자리를 
뺏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늘리기 
위한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황 수석은 “청년 입장에서는 열심히 
취업을 준비하는데 갑자기 비정규직이 
내가 가는 자리에 가는 것 아니냐고 
오해하는 것 같다”며 “잘못된 정보가 
청년들의 답답한 마음에 불을 지르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은 문 대통령의 핵심공약이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취임 3일째인
 

5월 12일 인천공항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의 첫 외부행사였다.

문 대통령은 당시 “공공부문부터 먼저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저는 제 임기 중에 비정규직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약속을 드렸다. 

우선 공공부문부터 임기 내에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약속했던 정규직 전환 
공약이 이번에 의도치 않게 ‘불공정 채용’ 
문제로 비화한 셈이다.

문재인정부 들어 ‘공정 이슈’가 

fcc13115fd84fe3143b04b29f58b0be5_1593003087_9937.jpg

불거질 때마다 정치적·사회적 파장이 컸다.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한 기대가 그만큼 컸기 때문이다. 
특히 대입과 취업 관문을 통과해야 하는 
20, 30대가 예민하게 반응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과정에서 일부 선수가 
경기에 뛰지 못하게 되자 불공정 선발 
논란이 일었다. 

지난해 ‘조국 사태’ 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들의 ‘불공정 스펙’ 논란이 
확산하면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크게 
휘청거리기도 했다.

fcc13115fd84fe3143b04b29f58b0be5_1593003105_2387.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