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교총 종교자유, 목숨과 못바꿔…문대통령 불가피땐 규제

오늘의 사건사고 0 148 0 0
한교총 종교자유, 목숨과 못바꿔…
문대통령 불가피땐 규제 

8e5a26ceafe6cd6695365e6e563a34a7_1598965562_0195.jpg

문재인 대통령과 기독교계 지도자들의 
27일 청와대 간담회에서는 종교의 자유를 
둘러싼 의견차가 감지됐다.

문 대통령은 종교의 자유를 '절대적 권리'로 
규정하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비상사태 속에 불가피한 경우 정부가 종교활동을 
규제할 수 있다는 생각을 보였지만, 
기독교계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런 인식이 
종교의 자유를 부당하게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냈다.


기독교계의 이런 우려는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 회장의 인사말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김 회장은 문 대통령이 최근 "어떤 종교적 자유도 
국민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한 것을 두고, "종교의 자유를 너무 
쉽게 공권력으로 제한할 수 있고, (예배) 중단을 
명령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려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신앙을 생명같이 여기는 이들에게는 종교의 
자유는 목숨과 바꿀 수 없는 가치"라며 "정부가 교회나 
사찰, 성당 같은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8e5a26ceafe6cd6695365e6e563a34a7_1598965606_8574.gif
 
반면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서 "종교의 자유 자체, 
신앙의 자유 자체, 하나님에 대한 신앙, 예수님에 대한 
신앙은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절대적 권리"라면서도 
"신앙을 표현하는 행위, 예배하는 행위는 최대한 국가가 
보호해야 하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규제할 수 있도록 
감염병예방법상 제도화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예배가 기독교에서 핵심이고 생명 같은 
것이라는 점을 잘 안다"며 "그러나 코로나 확진자의 
상당수가 교회에서 발생하는 게 현실이고, 
집단감염에 있어 교회만큼 비중을 차지하는 곳이 없다. 

그런 객관적 상황만큼은 교회 지도자분들도 
인정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의 간절한 기도의 힘이 모여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어머니의 간절한 기도의 힘으로 여기까지 
와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말해 기독교계와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노력하는 모습도 보였다.

자칫 충돌로 비칠만한 발언들이 오갔으나 청와대는 
이번 간담회가 방역과 예배 문제 등을 두고 접점을 
모색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발언한 15명의 교회 지도자 중 4명은 '코로나 확산의 
중심이 된 교회가 시민을 낙심시켜 송구하다'고 
하는 등 사과하고 방역 방해 행위나 가짜뉴스에 
엄정한 대응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일부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교회 전체에 
비대면 예배를 적용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하는 등 대면 예배 허용을 요청한 지도자는 3명이었다. 

문 대통령은 2시간 가까이 간담회를 진행한 
뒤에는 참석자들에게 사전에 제작한 넥타이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 넥타이는 감색 바탕에 각 정당을 상징하는 
파란색(민주당), 분홍색(미래통합당), 노란색(정의당), 
주황색(국민의당) 무늬가 들어간 것으로 '협치' 
의미를 부각하고자 만든 넥타이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 위기를 통합의 
정신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은 것
이라고 설명했다.
 
8e5a26ceafe6cd6695365e6e563a34a7_1598965629_0369.gif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