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대통령 코로나는 장기전, 아슬아슬 균형 잡아 나갈 수밖에

오늘의 사건사고 0 125 0 0
문재인대통령 코로나는 장기전, 
아슬아슬 균형 잡아 나갈 수밖에 

a3dd8b3ed5df38f4868c777bcf22cf10_1600160492_072.jpg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코로나와의 전쟁은 장기전"이라며 
"정부 입장에서는 긴 시간 코로나와 함께하며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방역과 경제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수도권 방역 완화 조치를 
언급하면서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철저하고 엄격한 방역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국민들께서 이해해주시기 바란다"며 
"방역이 곧 경제이지만 방역이 먹고 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방역과 경제가 함께 가는 길을 찾아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삶을 보호해야 한다"며 
정부는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역 완화 조치를 언급하면서 
코로나 정부의 방역조치가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조치를 조정하게 된 이유는 
우선 그동안의 강화된 방역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판단이 밑바탕이 됐다. 

전국적으로 한때 400명 넘게 발생했던 국내 감염 
일일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들어 100명 
안팎으로까지 떨어졌다"며 "코로나 재확산의 
중심이었던 수도권의 일일 확진자 수도 많이 줄었다. 

신규 확진자 수 못지않게 중요한 기준이 되는 
감염재생산 지수도 최근 0.7 정도로 떨어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최근 한 달간의 코로나 재확산 상황은 서서히 
진정돼 가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적잖은 피해와 불편을 감수하면서 
정부의 불가피한 방역 강화 조치에 협조해 주신 
국민께 매우 송구스런 마음과 함께 다시 한 번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코로나가 우리 방역 체계의 통제 거리 안에 있다는 
판단과 함께 장시간 영업 중지와 제한으로 생계의 
위협에 직면한 분들에게 무작정 희생만을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 방역 조치를 조정할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가 되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 앞서 생활고 때문에 
먼저 쓰러질 상황이라는 절박한 호소에 
응답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번 방역 조치 조정으로 
영업에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고 생업을 
지켜나가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금 긴급하게 추진하고 있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도 같은 목적으로 편성됐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삶을 지키고 희망을 드리는 데 
중점을 두었고 추경 외에 금융 지원과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추석을 앞두고 택배 노동자들의 
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근로 감독을 강화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비대면 경제활동으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고 추석까지 겹쳐 업무량이 폭증하게 될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안전 문제는 우리 모두가 
각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할 문제"라며 "특히 정부가 
우리 농·축·수산물의 추석 선물을 장려함에 따라 
추석 시기 택배 물량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 
관련 부처는 현장 점검을 통해 임시인력을 늘려나가는 등 
보다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a3dd8b3ed5df38f4868c777bcf22cf10_1600160630_8091.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