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시민..황교안은 광주 지역감정 조장하려는 의도

오늘의 사건사고 0 863 0 0

유시민..황교안은 광주 지역감정 조장하려는 의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에 정당하게

오려면 5·18 망언 의원들 중징계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황 대표가 지역 감정을 조장하기 위해

일부러 5·18에 광주시민들에게 맞으러 온다며

외면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광주 

4a77a9248b930c48d54b52c58aa531b4_1557683801_1442.jpg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노무현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과 함께 토크콘서트 출연자로 나섰다.


그는 황 대표가 ‘5·18 망언’ 의원들을 징계하지 않고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데 대해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황 대표는 얻어맞으려고 오는 것”이라면서

“그가 5·18 당원들을 중징계하지 않고 온다면

눈 마주치지 않고, 말 붙이지 않고, 악수하지 않고

뒤돌아서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물병을 던지는 것보다 등을 돌리는 것이 국민통합을

위한 길이라는 것이다.


유 이사장은 광주 시민들에게 물리적

충돌과 이로 인한 역효과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1987년 대선 때 노태우

전 대통령이 광주에 왔을 때 유세장에서 돌을 집어 던지고


4a77a9248b930c48d54b52c58aa531b4_1557683801_3894.jpg


신문지에 불을 붙였다”면서 “노 전 대통령은

대구로 가 광주에서 얻어맞고 왔다고 엄청나게

지역감정을 부추겼다”며 이렇게 설명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3일 선거제·개혁법안 등 패스트트랙

(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전국순회투쟁차 광주를 찾았다


그러나 ‘황교안은 물러가라’, ‘5·18 학살 전두환의

후예 자유한국당’ 등 시민들의 항의 속에

물벼락을 맞고 연설을 마친 뒤 시민들과 경찰의

몸싸움에 가로 막혀 오도가도 못하다 역무실로

피신하는 난리를 겪었다.


4a77a9248b930c48d54b52c58aa531b4_1557683801_7093.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