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정미, 광주 가겠다는 황교안에 사이코패스

오늘의 사건사고 0 169 0 0

이정미, 광주 가겠다는 황교안에 사이코패스 


“핍박당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광주로 가는 것” 


6bb53a9e361da5b27eed32ac63f2ef20_1557909458_7781.jpg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광주에

가겠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1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황 대표가 국회에서 5·18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이코패스는) 의학적 용어다.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것

이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고소당할 수 있다.

표현을 철회할 생각이 없나’라고 물었지만


6bb53a9e361da5b27eed32ac63f2ef20_1557909562_5107.jpg
 


“의학적 용어를 말씀드렸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5·18 희생자들은

지난 38년 동안 정말 피눈물을 흘리고

살아오셨던 분들”이라며 “발포 명령이

있었다는 사실까지 드러나고 있고 헬기에서

직접 총기를 난사했다는 상황까지 나와

있는데도 폭도, 북한군의 침투라는 이야기를

한 사람에 대해 어떠한 징계도 하지 않고

사과도 하지 않고 그러고 나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결국은 물병 맞으러 가는 것”이라며

“핍박당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광주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


문 대통령도 막말하지 말라고

하셨다”고 답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정미 대표가 이성을 잃었다.

극단적 막말로 충성맹세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며 “자기들

맘대로 되지 않으면 정치인을 떠나

한 사람의 인간, 인격체에 이토록

막가파식 막말을 해도 되는가.

이정미 대표야말로 국민이 겪는 죽을

만큼 고통스러운 경제난에 무감하다”고 반발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