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부시, (고)노무현 대통령 사진 받아 직접 초상화 제작…추도식 때 전달

오늘의 사건사고 0 64 0 0

부시, (고)노무현 대통령 사진 받아

직접 초상화 제작…추도식 때 전달 


퇴임 후 '전업 화가' 변신…풍산그룹 통해 초상화 전달 의사 

첫 추도사 낭독자로 나서…권양숙 여사 면담도 추진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전에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e4a2c1623b0b1e871594af268464470e_1558284372_0706.jpg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달 전쯤

부시 전 대통령 측이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제작하고

싶다고 연락했다"며 "이에 그리고 싶은 것을

그려달라는 뜻에서 사진 10여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가급적 노 전 대통령의 인상이

잘 드러날 수 있는 사진을 엄선해서 보냈다"며 

"어떤 모습의 초상화가 완성됐을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초상화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 초상화는 현재 공사 중인

서울 시민센터나 봉하마을 기념관에 상설 전시될 전망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1월 퇴임 후

'전업 화가'로 변신했다.


재임 중 만났던 각국 정치인의 초상화나

자화상, 반려동물, 풍경화 등 다양한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해왔다. 


그는 2017년 퇴역 군인 100여명을 유화로

그려 '용기의 초상화'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했으며

2014년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의 초상화로

미국 텍사스주에서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