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시민 “대북송금특검 수용은 정치적 맥락 있다”, 박지원 “부적절”

오늘의 사건사고 0 128 0 0

유시민 “대북송금특검 수용은 정치적 맥락 있다”

박지원 “부적절” 


노무현정부 초기 진행됐던 대북송금 특검에 대한 평가를 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충돌했다. 


e4a2c1623b0b1e871594af268464470e_1558284999_9031.jpg


유 이사장이 “정치적인 맥락이 있다”고 설명하자

박 의원이 “지금 이 순간 언급할 필요가 없는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즉각 반발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냈던

박 의원은 대북송금 특검으로 옥고까지 치렀다.


유 이사장은 19일 방송된 광주MBC의

시사프로그램에서 대북송금 특검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특검이 옳았냐, 옳지 않았냐를 넘어서는

정치적 맥락이 있다”며 “현상적으로는

김 전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업적을 흠집 내려고

야당이 만든 특검법을 수용했으니, 김 전 대통령을

좋아하는 분들은 기분이 좋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을 각 정치세력이

이용해 먹기 위해 증폭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물론 조금 속도 썩이고

대립한 적도 있지만, 나쁜 마음 때문이 아니고

나름대로 올바른 길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때로

김 전 대통령과 조금 어긋나기도 했던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많이

아프다”며 안타까운 마음도 내비쳤다.


하지만 박 의원은 즉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감을 나타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은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불만을 수차 지적했다”며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께서 대국민사과를

하신 바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사과로 정리가 된 문제를

왜 굳이 꺼내느냐는 취지의 반발이다. 


대북송금 특검은 범여권 내 뿌리 깊은 갈등의 원인이다.


노 전 대통령이 특검을 받아들이면서

당시 민주당 내 동교동계와 호남계 인사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2012년 대선 경선 당시 민주통합당 후보였던

문 대통령도 이와 관련해 “호남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노 전 대통령도

피하고 싶었던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부시 전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접견한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