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하태경..전 세계와 비교해도 한국 여경 체력 검사가 부실

오늘의 사건사고 0 87 0 0

하태경..전 세계와 비교해도 한국 여경 체력 검사가 부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9일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 


e4a2c1623b0b1e871594af268464470e_1558285143_4185.jpg


“여경 불신을 해소하려면 부실 체력검사 기준부터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 세계 여경

아니 동양권 여경과 비교해볼 때도 한국 여경 체력

검사만 크게 부실하다”며 “한국 여경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체력 검사 기준부터 아시아권의

보편적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표적인 것이 팔굽혀펴기”라며

“한국 여경은 팔굽혀펴기 과락이 무릎 대고

팔굽혀펴기 방식으로 10회다.


같은 동양권인 일본의 후쿠오카 여경은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15회 이상을 해야 합격이 된다.

싱가포르 여경의 경우 연령대별로 합격 기준이 다르지만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22세는 15회 이상, 22~24세는

14회 이상, 25~27세는 13회 이상을 해야만 합격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팔굽혀펴기 직접 해보라”면서 “무릎 대고

10회와 정자세 팔굽혀펴기 15회는 아주 큰 차이다.


한국 여경과 일본, 싱가포르 여경의

기초체력 큰 차이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대림동 여성 경찰관 논란이

여경 무용론으로 확산하는 것은 이처럼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경찰은 강한 체력 등을

요구받는데 부실 체력 기준으로 누구나 손쉽게 경찰이 되면

생명과 안전이 지켜질 수 있냐는

국민적인 우려가 당연히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또 “저희 의원실에서는 경찰청에

여경 체력검사 기준 강화를 요구한 적이 있지만

경찰청의 답변은 부정적”이라며 “2020년부터는

경찰대 학생 선발 체력검사에서는 정자세 팔굽혀펴기를

시행하겠다는 답변을 받았지만, 경찰공무원은

경찰대 결과를 보고 앞으로 결정하겠다고 한다.


이런 소극적인 경찰청의 태도가

여경 불신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e4a2c1623b0b1e871594af268464470e_1558285143_5796.jpg 


끝으로 “경찰처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과 소방공무원은 모든 체력검사 종목에서 남녀

같이 적용하고 있다.


경찰만 유일하게 여성의 팔굽혀펴기 자세에

남자와 차이를 두고 있다”며 “경찰도 하루속히

모든 여경의 체력검사 방식을 바꿔야 한다.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더 이상 

키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대림동 여경 논란’은 지난 15일 술 취한 남성

두 명이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영상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불거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여성 경찰관이 주취자에게

밀려나는 등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지난 17일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공지와 현장 영상을 공개하면서 제기된 여러 비판에

대해 해명했다.


경찰은 “인터넷에 게재된 동영상은 편집된 것”이라며 

“여성 경찰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볼 수 없다.

피의자들은 40대와 50대로 노인이라는

표현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