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야3당 원내대표 호프타임…국회정상화 언제?

오늘의 사건사고 0 49 0 0

여야3당 원내대표 호프타임…국회정상화 언제? 


맥주 마시는 '상견례', 이견 조율 관건…

의장 주재 5당 원내대표 회동 불발


민주 '5월 내 추경 통과'·한국 '패스트트랙 중단' 주장 평행선



e4a2c1623b0b1e871594af268464470e_1558285341_1461.jpg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오는 20일 '호프타임'을 갖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3자 회동은 20대 국회 4년 차 여야 원내지도부

선출이 모두 마무리된 후 처음 마련된 자리로

5월 임시국회 소집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등에 대한 합의점이 도출될지 주목된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가급적이면 20일 저녁쯤 호프타임을

하려고 한다"며 "시간과 장소가

확정되면 언론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자꾸 만나다 보면

국회 정상화 방안을 구체화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프타임은 오신환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취임

인사차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돼 달라고 제안하면서 추진됐다. 


이에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약속한 만큼 자연스럽게 세 원내대표가

함께 맥주를 마시는 '상견례'가 성사된 것이다.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국회에서 공식 회동을 열기 전 상견례를 겸한 

호프타임을 가지는 것"이라며 "현안을

 편하게 논의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호프타임이 곧장 국회 정상화로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협상 타결의 '선결 조건'에 대한 여야 간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기 때문이다. 


우선 민주당은 가능한 한 빠른 추경 심사를 요구하고 있다.


오는 2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임기가 종료되는 것을 고려, 최대한

이달 내에 심사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이번 주 안에 5월 임시국회 소집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시정연설, 상임위별

예산 심사가 일사천리로 진행되기를 바라고 있다. 


민주당은 재해 추경과 민생 추경의 시 처리도 주장한다.

6조7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일시에

집행해야 최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당은

여야 4당이 강행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회 파행의 근본적인 원인부터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장외투쟁으로 이어온 한국당은 민주당이

전향적인 태도로 국회 복귀의 '명분'을 제공해야 한다고 본다. 


예를 들어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정중한 사과,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고발의 전면 취하,

재해 추경에 한정한 예산 심사 등을 물밑에서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 사이에서 '중재역'을 자임하고 있다.


민주당에는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대한 

사과를, 한국당에는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각각 

요구하며 대안 정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포석이다. 


한편 주요 쟁점에 대한 줄다리기에 앞서 극심한

 대치로 인한 감정의 골을 해소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달창'이라는 비속어로 표현하고, 


여야 4당 여성의원들이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면서 

감정이 한껏 고조된 상황 등을 고려한 의견이다. 


여기에 5·18 기념식에서 나온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작심 비판 발언과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지연을 둘러싼 

공방 등으로도 여야가 날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호프타임은 여야 원내대표들이 마음을 열고 

서로를 알아가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정식 논의는 그다음부터"라고 말했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호프타임'이 

추진되면서, 20일 열릴 것으로 전망됐던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여야 5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은 불발됐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 

측에서 3당 원내대표들이 '호프타임'을 통해 먼저

 의견을 조율해본 뒤 5당 원내대표들이 함께 하는 

자리를 갖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