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10 기념식 불참한 자한당 황교안..문재인 정권, 역대 가장 비민주적??

오늘의 사건사고 0 85 0 0

6·10 기념식 불참한 자한당 황교안

문재인 정권, 역대 가장 비민주적??


황 대표 제외한 여야 4당 대표 모두 참석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093_9759.jpg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제32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불참했다. 


심재철 한국당 의원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의 표현의 자유 억압 

실태 토론회’에 참석한 뒤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166_8344.jpg


비공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는 이유였다. 


황 대표를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다는 

사실 자체로 주목받았다.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406_3168.jpg
 

한국 사회에 ‘미투 운동’을 불러 일으킨 

서지현 검사와 직장 갑질에 저항해온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노조 지부장이 공동 사회를 맡았다.


비슷한 시각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103_0331.jpg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본인들이 가장 민주적이라 

주장하지만, 그 실상을 들여다보면 역대 가장 

비민주적인 정권”이라며 “우리 당은 이 정권의 

언론 탄압과 국민 자유 침해에 맞서 국민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워나가겠다.


????????

(자유한국당이 하던거 또 고백하면서 뒤집어 씌우기 작전중)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138_7438.jpg


국민 누구라도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고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는 참된 자유민주주의를 위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때문에 국회마비 일도 안하는 국회가 됨)

(국민들은 일하는 국회의원을 바랄뿐 

일안하고 싸돌아 다니는 당신들 별루..

거짓말만 자위하며 거짓말만 늘어난당)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141_9316.jpg


이 토론회에는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 

지성우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원 위원장, 

신혜식 보수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 대표 

등이 자리를 채웠다.


6·10 민주항쟁 기념일은 1987년 전두환 정권의 

장기집권을 저지하기 위해 일어난

 범국민적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그해 12월16일 대통령 직선제 등이 담긴 새 

헌법에 따라 대통령 선거가 치러졌으며, 

이는 지금 대한민국 민주질서의 기틀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126_4616.jpg


제1야당의 수장인 황 대표가 한국 민주화 물결의 

시작점으로 평가되는 기념일 공식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문민정부를 계승했다는 한국당이 6·10 민주항쟁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기념식이 열리는 장소에 대한 부담이거나, 

장기 파행 중인 국회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발의 의미가 담겨 있을 수 있다”고 짚었다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136_1178.jpg 


황 대표가 이날 낮 12시30분 국회에서 열리는 

문희상 의장 주재 초월회에도 불참하기로 하면서, 

국회 내 여야 대치국면이 이날 일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황 대표는 낮 비공개 

일정을 마친 뒤 오후 2시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백선엽 장군을 예방할 예정이다. 


한편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32년 전 뜨거운 가슴으로 외치고 지켜낸 

민주주의를 더욱 꽃피울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280_8785.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