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

오늘의 사건사고 0 186 0 0

문재인 대통령..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440_9753.jpg


일상 속에서 튼튼해져야 민주주의 후퇴 막아…

좋은 말 사용도 민주주의 미덕”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퇴행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튼튼해져야 후퇴를 막는다고 강조했다. 


북유럽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10일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기념사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대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6월항쟁 당시를 두고 "전국 곳곳, 

6월의 아스팔트는 민주주의의 함성과 함께 뜨겁게 

달궈졌고 직업과 계층을 떠나 모든 국민이 항쟁에 

참여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6·10민주항쟁의 승리로 우리는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직접 뽑을 수 있게 되었고, 

국민의 힘으로 세상을 전진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날 우리의 곁에 있었던, 

우리들 모두에게 안부를 묻습니다. 

함께 해주셔서 우리가 여기까지 왔다"고 격려했다. 


남영동 대공분실 기념식을 두고 문 대통령은 

"마음이 숙연해진다"며 박종철 열사의 고문 치사, 

박종철을 살려내라고 외치다 5개월뒤 최루탄에 숨진 

이한열 열사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두 청년의 죽음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각성시켰고 우리를 거리로 불러냈다"며 

"남영동 대공분실은 인권유린과 죽음의 공간이었지만, 

32년 만에 우리는 이곳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바꿔내고 있다"고 밝혔다. 


박종철 열사와 이한열 열사, 평생 아들의 

한을 풀기 위해 애쓰다 돌아가신 박정기 

아버님께 달라진 대공분실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기념사에서 민주주의를 견고하게 

뿌리내려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는 "이제 민주주의의 씨앗은 집에, 공장에, 

회사에 심어져야 한다"며 "민주주의는 제도이기 

이전에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며 더 자주 실천하고 

더 많이 민주주의자가 되어가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의 중요성을 민주주의를 두고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이라며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이 

공동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생각하는 것도 

민주주의이며 공동체가 올바른 길로 가기 위해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위한 실천"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더 커지기 위해 

불평등을 해소해야 하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하고, 

경제에서도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자유를 위해 인내와 희생이 따르고, 평등을 위해 

나눔과 배려가 따르듯이,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는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각성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다"며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자한당 황교안 빼고 다 참석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1440_8966.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