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 파행 책임 떠넘기는 자한당 나경원..민생 국회 반대자는 문재인 대통령?

오늘의 사건사고 0 557 0 0

국회 파행 책임 떠넘기는 자한당 나경원..

민생 국회 반대자는 문재인 대통령? 


1b85254e1db1152bd5a1053b01fc7e2a_1560239605_4147.jpg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대치' 이후 

국회 공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국회 파행의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까지 국회 파행의 과정과 이유도 한번 되짚어 

보자"며 "여야 간 불화와 정쟁의 한 가운데에는 바로 

대통령의 파당 정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또 행정부 

수반으로서 정치로부터 최대한 떨어져 국정을 살펴야 할 

대통령이 지금은 정치의 가장 전면에 나와 있다"며 "

지난 '불법 날치기 패스트트랙' 상정도 

결국은 공수처에 

대한 청와대의 지나친 욕심이 화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아집과 오기가 

의회 민주주의를 방해하고 있다"며 "그나마 

여야가 머리를 맞대는 가운데에도 문 대통령의 

싸움 부추기기 정치는 계속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민생, 재해재난, 경기 부양을 

찾기 힘든 세금 일자리 추경, 총선용 추경을 국회에 

던져놓고 문제를 지적하는 야당에게 모든 

책임을 뒤집어씌웠다"며 "어떻게든 국회 문을 

열어 일하려는 야당에게 들으라는 듯이 


국정 실패를 야당 탓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그는 "민생 국회의 대표적인 반대자는 바로 

문 대통령"이라며 "대통령의 야당 공격이 줄어들수록, 

대통령이 전면적인 정치투쟁을 삼갈수록 국회 

문은 그만큼 더 빨리 열릴 것이다. 

여의도를 향한 

적대 정치를 그만둬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경남발전연구원과의 정책업무 협약을 계기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회동을 한 데 대해서는 

"선거 실세가 선거법 위반 실세를 만났다"며 

"선거기획과 불법선거 혐의의 묘한 콜라보"라고 비난했다.



그는 "서훈 국정원장과의 밀회로 관권선거의 

진한 냄새를 풍기더니 주요 지자체장 만나러 다니면서 

지자체 연구기관마저 동원하는 거 아니냐는 의혹이 

야기된다"며 "국정원이 물어주는 정보를 받고, 

지자체가 만들어주는 공약을 받고, 이제는 매크로까지 

받아 선거를 치르겠단 것인지 부정선거 먹구름이 

우리 사회에 드리우고 있다"고 황당 주장까지 펼쳤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관권선거·

조작선거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며 

"여당의 불법 선거 획책 시도를 

막아내겠다"고 경고했다. 


1b85254e1db1152bd5a1053b01fc7e2a_1560239659_2367.jpg


1b85254e1db1152bd5a1053b01fc7e2a_1560239632_705.jpg
1b85254e1db1152bd5a1053b01fc7e2a_1560239645_7973.jpg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