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동생과 함께 살던 친오빠, 사망 1년 만에 백골로 발견

오늘의 사건사고 0 115 0 0

여동생과 함께 살던 친오빠,

사망 1년 만에 백골로 발견 


6802a66cc299ceb9228b0e866ba2e457_1560150613_8787.jpg
 

부산의 한 주거지에서 

친오빠가 백골 상태로 숨져있는 것을 

여동생이 1년 만에 발견했다.


10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시28분쯤 부산 사상구의 

한 주택 1층에서 A씨(60·남)가 숨져있는 것을 

여동생 B씨(58)가 발견해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백골 상태로 방 안 

침대 위에 반듯하게 누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침대 옆에는 소주병과 막걸리병이 놓여 있었고 

A씨가 입고 있던 옷에서는 신분증과 병원 

진단서 등이 발견됐다.


여동생은 같은 다가구 주택 건물에 살고 있었으나

(????????????)

평소 A씨와 왕래가 거의 없었으며 심한 

악취에 방을 확인한 뒤 친오빠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안의는 A씨의 사망원인에 "알코올의존증에 의한

합병증으로 숨진 지 약 1년가량 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A씨의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DNA를 채취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