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 아파트 40대 남성 투신…집 가보니 아내, 자녀도 숨져

오늘의 사건사고 0 142 0 0

대전 아파트 40대 남성 투신…

집 가보니 아내, 자녀도 숨져 


be4285afc17d7d2f3299275a5b9f11ff_1567609810_5398.jpg


화단에 쓰러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신고

아내 자녀 숨진 집 외부 침입 흔적 없어

소지품에서 A4용지 한 장 분량 유서 발견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부부와 자녀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4시쯤 대전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 A씨(45)가 숨진 채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는 해당 아파트 경비원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 남성의 

신원을 확인한 뒤 인근에 있는 집을 

찾아가 보니 30대 중반의 아내와 두 

자녀도 숨져 있었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아파트와 아내와 

자녀가 숨진 아파트는 다른 곳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A씨가 아파트 고층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의 소지품에서 A4용지 한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아내와 자녀들이 발견된 아파트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고, 특별한 외상도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아내와 자녀에게서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약물에 의한 사망인지 

등 명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또 A씨가 발견된 아파트와 가족들이 

발견된 아파트 인근 폐쇄회로TV(CCTV)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유서에서 사업실패 등 

경제적인 문제로 어려움이 있었다는 내용과 

가족이 발견된 집에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