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모가 악마..아동학대 사건 또..탈출한 9살소녀 물탱크실에 숨어있었다

오늘의 사건사고 0 400 0 0
부모가 악마..아동학대 사건 또..
탈출한 9살소녀 물탱크실에 숨어있었다 

4ad87607a36db6ebdfa209008f51f8d0_1592298953_6725.jpg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일기 써
…학대 내용도 적어"
'학대 피의자' 의붓아버지 구속

창녕에서 아홉 살 난 아이가 학대를
당한 사건의 피의자인 아버지가 
구속됐습니다. 
 

아이는 탈출할 당시에 위험을 무릅쓰고 
지붕으로 올라가서 옆집으로 갔는데요.
그 이후에 일곱 시간가량을 빌라 물탱크실에 
숨어 있었던 걸로 확인이 됐습니다.

A양이 사는 빌라의 물탱크실입니다.

비좁고 먼지가 가득합니다.
 

4ad87607a36db6ebdfa209008f51f8d0_1592298963_1765.jpg

A양은 옆집을 통해 탈출한 뒤 이곳에서 
7시간가량을 숨어 있었습니다.

낮에 돌아다니면 집에 있던 어머니에게
 붙잡힐까 봐 겁이 났던 겁니다.

기회를 엿보다 어두워지기 전인 오후 
5시쯤 물탱크실에서 나왔습니다.

그리고 마을 쪽으로 도망치다 
주민에게 구조됐습니다.

가둬 둔 아이가 홀연히 사라졌지만, 
당시 A양 부모는 실종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아이가 도망친 걸 아예 몰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4ad87607a36db6ebdfa209008f51f8d0_1592298963_2394.jpg

A양은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일기를 써 왔습니다.

최근에는 베란다에 묶인 날이 많아 
매일 쓰진 못했다고 경찰에 말했습니다.

일기장에 부모에 당한 학대 내용을 
적었다고도 말했습니다.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서 일기장을
 찾아냈습니다.

아이는 일기장을


4ad87607a36db6ebdfa209008f51f8d0_1592298963_3169.jpg

침대 밑에 
숨겨놨다고 말했지만, 
다른 장소에서 발견됐습니다.

A양 아버지는
15일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해 입원 중인 어머니에 
대해선 담당 의사의 의견을 물은 뒤 
조사할 방침입니다.


4ad87607a36db6ebdfa209008f51f8d0_1592298964_7394.jpg

4ad87607a36db6ebdfa209008f51f8d0_1592299053_3643.gif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